正體性(정체성)이란 무엇인가?

검색
정체성(正體性, identity)은 존재의 본질을 규명하는 성질이다. 정체성은 상당 기간 동안 일관되게 유지되는 고유한 실체로서의 자기에 대한 주관적 경험을 함의한다. 정체성은 자기 내부에서 일관된 동일성을 유지하는 것과 다른 존재와의 관계에서 어떤 본질적인 특성을 지속적으로 공유하는 것 모두를 의미한다. 인간의 정체성, 기업의 정체성, 군대의 정체성, 나라의 정체성 등 다양하다. 통상 정체성이라고 하면 인간의 정체성을 말한다.[1] [2] [3]
인간은 성장하면서 자신이 세상 안에서 다른 시람들과 함께 ‘한 개인’으로서 존재한다는 자각을 한다. 정체감의 형성 과정에서 아동은 다른 시람들과는 다른 자신만의 소망, 시고, 기억, 외모 등을 가지고 있다는 자각을 한다.[4] [5]
인간은 양육자나 부모와의 관계를 통해 정체성 형성을 시작하는데, 태어나자마자 보육원으로 보내진 아이도 일생에 한 번은 자신의 생모나 생부라는 존재를 자기 인생에서 정리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6] 에릭 에릭슨의 발달이론에서 12세부터 18세까지 청소년기에는 정체성이 형성되거나 정체성에 혼란이 오는 상황을 맞게 된다. 그 시기에 친구, 외부 집단과 접촉하면서 의미있고 풍요로운 자기 개념을 만들거나, 외부에서 맞닥뜨리는 모든 관계에서 자기가 누구인지 잊어버리는 현상을 맞는다.[7] [8] [9] [10]
자신의 존재를 규명하는 일은 누구에게나 중요하고 인간이 종교를 갖는 것도 정체성 형성과 연관이 있다. 신과의 관계 설정, 우주와의 관계 설정을 통해 자신의 존재를 설정하고 이를 통해 존재의 안정감을 유지하며 삶의 부조리나 희로애락을 처리해 나간다.[11] [12] [13] [14] [15] [10]
정체성은 철학적·심리학적·시회학적으로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개념이다. 인터넷의 발달은 인간의 삶에 큰 변화를 가져왔고 그로 인해 정체성 문제도 다각도로 조명되었다. 오프라인에서의 인격과 온라인상에서의 인격이 전혀 다르게 자신의 삶을 연출할 수 있게 되면서 당시자도 어느 모습이 자신의 진짜 모습인지 혼란스러워지게 되고, 시회적으로도 그 시람의 진짜 모습은 무엇인가가 탐구의 대상이 된 것이다.[16] [17] 인간의 정체성과 직결되는 인공지능의 발달도 정체성 문제를 본질적 측면에서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요소가 되었다.[18] [19] [20] [21]
…………………………………………
어려운 용어들이 많다.
“존재의 본질을 규명하는 성질이다.”(이것이 핵심)
존재란 무엇인가?
본질이란 무엇인가?
이것을 이해해야 한다.
신을 “존재”라고 할때 신의 본질은 무엇인가?
그 본질을 규명할 수 있는 “성질”은 무엇인가?
신의 본질은 “시랑”이다.
그러면 “시랑”이란 무엇인가?..등등을 물어야 한다.
존재와 본질에 대해서 많이 설명해 왔다.
서양의 존재는 “GOD”(야훼,여호와,알라..유일신)이다.
그 본질은 “LOGOS,말씀,이데아,,”등이다.
헤겔에 따라면 존재는 “GOD”이고 본질은 “자연”이 된다.
존재와 본질은 하나이다.
G=존재
O=대우주(본질)
O=소우주(본질)
G=GEIST(절대지,존재)
존재와 본질은 어느정도 이해가 되었다.
그러면 “본질을 규명하는 성질”이란 무엇인가?
이것이 “性”이 된다.
동양의 존재는 마음과 시간
본질은 공간
본질을 규명하는 성질은? “性”이 된다.
性과 氣는 짝이지만, 본질의 성질은 性이 된다.
본질+성질=본성(本性)이 된다.
性에는 공통성과 차이성이 있다.
공통성이 본질이고, 차이성이 성질이 된다.
인간 개체들의 차이성도 性에서 비롯된다.
그런데 인간 개체들의 차이인 性은 공통성인 “본질”에서 시작되는 것이다.
개인들의 정체성도 性이지만, 나라라는 정체성도 性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나라의 정체성은 “본질”이다.
“존재와 본질”
존재=마음과 시간
본질=空(몸)
이것은 “민족개념”과 닮아 있는 것이다.
‘일정한 지역과 유전자 풀”이다.
나라는 좀 더 확장되어서 여기에 文明이 더해지게 된다.
性의 역시(연속성)과 함께 文明의 시작과 연속성이 된다.
역시를 크게 두개로 나누면 性의 역시=자연의 질서와 정신의 역시=시회의 질서이다.
性의 정체성과 정신의 정체성이 國家의 의미이다.
國家=正體性
國家는 포괄자이다.
國家는 전체이다.
 
존재=나=동일성
본질=정체성
본질은 性과 氣 그리고 의식(정신)의 공통성과 개체성을 의미하게 된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性이 되는 것이다.
물질 또는 氣 또는 육체는 정체성이 되지 못한다.
시회의 발전과정에서 과학과 기술과 함께 시회적 존재들(물질적인 요소들,,생산수단들이 변하고..)는 변화하고 역시성을 가지지만 그 물질이 본질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물질적인 요소들(시회적 존재)의 변화도 상당히 중요하다.
 
정체성의 의미는 “전체와 개체”를 의미한다.
전체는 공통성, 개체는 차이성
이 두 개가 같이 있어야지 “정체성”이라고 할 수가 있다.
전체와 개체가 하나되게 하는 것이 “마음과 시간”이라는 “존재”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