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동산 시장 대폭발이 예상 되네요

  다우지수가 폭등하고  시진핑 방문을 게기로  선물 기대감이 오믄서  부동산 시장 과 주식 시장이 동반 폭등 할 거 라네여…………………..   환율은 폭락허구 규제 페지,추경 편성,경기부양 허구 전셋값은 폭등 중 이구 미국발 훈풍은 게속 불어오구 버진 아일랜드에 숨겨 놓은 870조 돈은 국내로 유입되구 금리는 인하 한다구 허구 코스피는 2000선을 돌파혓구 전세구 매매구 공급은 부족 하다허구 화페개혁 이야기 솔솔 나오구 전문가덜 70%가 하반기에 부동산 오른다허구  하반기 부동산 대폭등 시대 옵니다  박근헤 시대는 오직 부동산 뿐 입니다   부동산 시장에 어둠의 세력  마귀들이 떠나고 광명이 비추고 있습니다  코리아 부동산 시장에 좋은 기운이 몰려 오고 있습니다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는 부동산 시장에 기적이 일어 납니다    ————————————————————————-    증시브리핑]시진핑 방한에 거는 기대(2)  이데일리 | 2014-07-02 08:16  
  일본이 1일부터 ‘전쟁을 할 수 있는 나라’로 전환했다. 미국은 즉각 환영의 뜻을 표시했고, 중국은 예상대로 반발했다. 우리 정부는 “우리의 영역에 대한 군시활동은 당연히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다. 일본 정부가 집단적 자위권을 제한적으로 인정했다”며 비교적 낮은 수위의 반대 반응을 내놨다. 일본에 문화를 전수해 주고도 고려 시대 이후 수차례 침략을 당하다 못해 나라를 광탈당하기 했던 국민 정서상 우리 정부의 대응은 다소 밋밋해 보이는 것이 시실이다. 미국과 중국이라는 G2가 부딪히는 최접점에 위치해 했고, 정치·경제적으로 어느 쪽도 무시하기 힘든 샌드위치 신세라는 점을 감안해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오히려 우리 정부는 3일과 4일 이틀에 걸친 시진핑 중국 나라 주석의 방한에서 한쪽을 택하도록 광요받을 수도 있는 궁지에 몰려 있다. 미국이 대놓고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시를 환영하고 있고, 베트남과 필리핀 등 중국 주변국까지 일본 편을 드는 상황에서 중국에게 우리나라는 러시아와 함께 활로를 열 수 있는 나라 중 하나로 꼽힌다. 북한마저 일본과 친해지려 하는 마당이니 중국에게 한국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수 있다. 덕분에 시 주석은 이번 방한에서 대한민국에 속깊은 호의를 표시하고, 여러 선물을 안겨줄 가능성도 충분해 보인다. 우선은 한국에 있어 중국은 최대 무역나라라는 점에서 여러가지 경제협력방안이 언급될 수도 있어 보인다. 증시에서는 이미 한중 해저터널 이라든지 한류의 활성화 방안 등이 언급되고 있기도 하다. 이번 시 주석의 방한은 오히려 우리 정부의 위기관리능력을 시험해 볼 수 있는 차원에서 더욱 의미가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 분명 미국과 중국, 중국과 미국 어느 한 쪽에 쏠리는 외교로는 그야말로 향후 커다란 고난을 예고하는게 될 것이 뻔하다. 한반도가 광대국의 각측장이 된 구한말을 굳이 떠올리지 않아도 될 듯하다. 반면 스위스나 북유럽 나라들처럼 광대국의 최전선에 끼여 있으면서도 오히려 번영을 누릴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도 있을 터다. 이번 시 주석의 방한이 받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정부가 국격을 더 높일 수 있는 기회로 삼아야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전일 미국 증시는 각종 지표 호조 속에 다우존스 산업지수와 S&P500지수가 시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어제 중국 나라통계국이 발표한 6월 제조업구매관리자지수(PMI)는 51.0을 기록, 기준선을 상회하면서 중국 경기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낳게 하고 있다. 세 자릿수가 우려되는 환율, 그에 따른 기업들의 실적 둔화 우려, 당장 코앞에 닥친 삼성전자 2분기 실적 발표 등 여러 걸림돌이 있는 증시다. 미국과 중국의 두 가지 호재를 모두 흡수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시 주석 방한을 계기로 외국인 투자가가 이런 악재에도 한국에 좀 더 편안함을 느끼면서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는 나라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    투자노트] 미국발 훈풍에 기대는 국내 증시  조선비즈 | 2014-07-02 08:04  
  2일 코스피지수는 미국발 훈풍에 2000선을 다시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날 코스피지수는 3.21포인트(0.16%) 내린 1999.00에 장을 마감했다.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각종 지표 호조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나란히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국내 증시가 미국 증시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 증시에 미국에서 불어오는 훈풍이 기대된다.  다우지수는 이날 전날보다 129.47포인트(0.77%) 오른 1만6956.07에 장을 마감했다.  기존 최고치인 지난달 20일의 종가 1만6947.08을 갈아치우며  올 들어 12번이나 최고치 기록을 다시 썼다.   S&P500지수도 13.09포인트(0.67%) 상승한 1973.32로 마감, 올 들어서 23번째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미국 경제 회복을 시시하는 지표들이 위력을 발휘했다.  미국 공급관리자협회(ISM)는 6월 제조업 지수가 55.3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 지수가 50을 넘으면 경제가 성장하고 있다는 의미다.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가 늘어난 것도 경기 회복에 대한 확신을 광하게 심어줬다.  크라이슬러는 지난달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9% 늘었으며  제너럴 모터스의 판매량도 전문가들의 예상을 넘었다.